istory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성격
eyes | 2005/03/12 01:23
얼마 전에 개인신상기록부 같은 것을 작성할 일이 있었다. 그것에 '성격'이라는 항목이 있어서, 내 성격을 무엇이라고 써야할까 한참 고민을 했다. 예전에는 언제나 '무난' 혹은 '활발'이라고 썼었는데, 세월을 겪다보니 '예민'에 가깝지 않을까 혼자 고민을 하다가 옆에 쓰는 사람들의 것이 궁금해졌다. 그래서 옆 사람이 쓴 것을 힐끗 보고 나서 엄청 놀라고 말았다. 다시 그 옆옆 사람 것도 봤는데 역시 놀라고 말았다. 그 둘은 아주 큰 글자로 '정상'이라고 썼던 것이다.

기본적인 독해력에 문제가 있다고 비웃어 버리고 말 문제가 아니라 아주 무서운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이 '정상'이라는 표현을 썼을 때는 분명 정상이라는 범주를 의식하고 있었을텐데, 그것이 무엇일지 너무 확연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정상'이라는 말 속에는 '모두가 똑같다'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다. 만약 '모두가 다르다' 혹은 '모두가 다를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지려면 '정상'은 존재할 수 없을 것이다.

그들은 '정상'이라는 단어를 쓰면서 아마도 자신들이 '비정상'이 아니라는 것에 뿌듯함을 느꼈을 것이다. 타자를 통한 자기긍정!! 몸서리쳐지는 일이었다.

트랙백0 | 댓글5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historiai.net/tt/trackback/89
박은하 2005/03/12 21:12 L R X
정상이라는 것은 비정상을 억압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저도 몸서리쳐지네요.

근데 신상 기록부에 지극히 주관적인 성격은 왜 쓰라는 거지..
zorba 2005/03/13 10:39 L R X
박은하/그런 것을 요구하는 생각보다 골 때리는 곳이 있더라구요. ^^
happyalo 2005/03/14 12:25 L R X
성격란이 맞나요? 정상이라니... ^^;
저보고 성격 쓰라고 하면 정상이라곤 쓰지 않을 거 같은데...
뭐 항목명이 정신 건강이라 되어 있으면 생각해보겠지만... ^^;
zorba 2005/03/14 21:26 L R X
happyalo/그러게요.. 참내.. 여튼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BlogIcon 悟汪 2005/04/10 13:19 L R X
전에 저는 특기 : 개발중/능력 : 탐색중 이라고 썼더랬죠 -_-;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 ... [114][115][116][117][118][119][120][121][122] ... [198]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나'로 쓰는 이야기
전체 (198)
mouth (85)
eyes (71)
thinking (23)
books/documents (17)
japan (2)
writing (0)
계단 구직중 그러지 말자 나의 것 남대문 대낮 마감 무식 불안 블로깅 사삼 새학기 세계의 파탄 시대정신 우연 이름정하기 입학 졸업 좋은 문장을 쓰자
마음
이렇게 불러주세요. (1)
구직
찬람함 그리고 세계
공기청정렌탈,WW청..
06/07 - 맛있는건데3iir4345554p5447
공기청정렌탈,WW청..
06/06 - 맛있는건데3ii6356t554p5447
공기청정렌탈,WW청..
06/06 - 맛있는건데3ii6886t554p5447
공기청정정수기렌탈..
06/02 - 맛있는건데3iiㅔ6op5447
&nbsp; <tr><td..
05/19 - 맛있다1
철학자 운세
Life goes on,
우골탑
mentaL exilE
분홍신
달고양이
Total : 863246
Today : 48
Yesterday : 70
태터툴즈 배너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돌계단’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co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