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tory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이렇게 불러주세요.
mouth | 2011/03/22 20:14

뭔가 이름을 정하는 것은 (나에게) 어려운 일이다. 아이팟을 살 때도 각인에 적을 문구를 생각하느라 한달 정도 헤맸고, 트위터가 뭔지 좀 알아보려고 가입하려고 보니 거기도 닉네임을 정해야 하는데, 다들 왜이리 뭔가 있어 보이는 닉네임을 가지고 있는지, 쉽게 가입할 수가 없었다. (결국 강아지 이름을 사용했다는...) 이런 고충이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다. 예전 나우누리에 가입할 때도 무지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 아이디를 '너와나'라고 해달라고 말했다가 신청해주시는 분에게 '어린애'같다는 평을 듣기고 했다. 그게 왜 어린애의 정서인지 난 전혀 이해되지 않지만, 여튼 나는 뭔가 타이틀을 다는 것에 능하지 못한 사람이다.

여튼 다시 이곳에 글을 쓰기로 마음 먹고 보니 예전에 쓰던 내 닉네임을 다시 쓰는 것이 좀 그렇다. 일단 내 닉이 내 생각보다 너무 흔하고, 또 그 닉을 굳이 유지할 어떤 이유도 찾을 수 없없다. 그래서 닉을 바꾸기로 했다. 앞으로 내가 여기서 쓸 닉은 '돌계단'이다.

음. 왜 이 닉을 선택했는지 설명하는 것은 좀 구차하지만 (이것을 목적으로 포스팅하는 것이니까) 설명해보련다. 이것도 앞에서 말한 것처럼 억지로 만든 닉이다. 새로운 닉을 고민할 때, 마침 내가 보던 자료가 뭔 계단이라는 잡지였다. 더구나 그즈음 부석사에 갔다왔는데 거기서 본 돌계단이 무척 인상깊었다. 그래서 그 둘을 합쳤다. 돌+계단.

앞으로 돌계단으로 불러주세요. ^^


태그 : 계단이올린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름정하기이올린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트랙백0 | 댓글1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historiai.net/tt/trackback/220
꿈핵 2011/04/11 14:56 L R X
예전 블로그 다시 쓰고 있었네요? 돌계단님~ 빈번한 업데이트 기대합니다~ㅎㅎ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2][3][4][5][6] ... [198]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나'로 쓰는 이야기
전체 (198)
mouth (85)
eyes (71)
thinking (23)
books/documents (17)
japan (2)
writing (0)
계단 구직중 그러지 말자 나의 것 남대문 대낮 마감 무식 불안 블로깅 사삼 새학기 세계의 파탄 시대정신 우연 이름정하기 입학 졸업 좋은 문장을 쓰자
마음
이렇게 불러주세요. (1)
구직
찬람함 그리고 세계
무료머니 1만원으..
06/21 - 관전클럽
무료머니 1만원으..
06/03 - 관전클럽
인터넷에 떠도는..
05/20 - 원샷원킬
안녕하세요.. 개츠..
05/13 - 홍보팀장
친구를 통해서 『..
05/12 - 무조건
철학자 운세
Life goes on,
우골탑
mentaL exilE
분홍신
달고양이
Total : 809987
Today : 17
Yesterday : 55
태터툴즈 배너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돌계단’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co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