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tory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어이상실
eyes | 2007/08/23 21:15

졸업식 가운을 빌리러 갔다. 과와 학번이 적은 종이를 제출하고, 명단과 대조하는 작업을 해야 했다. 학생회 일을 거드는 사람이 명단대조를 담당하고 있었다. 그 사람과의 대화이다. A는 담당자고, B는 나다.

A : "사학과가 뭐의 약자에요"
B : "???"
A : "네?"
B : "...역사학과요"
A : "아. 그래요"
B : "과 이름이 원래 사학과인데.."
A : "제가 관심이 없는 거라서 몰라요"
B : "......"
A : "그럼 사회대에 있나요?"
B : "문과대요. 아니 인문대에 있어요"
A : "그렇군요"

황당함을 금할 수 없었다. 관심이라. 관심이 없다는 것을 탓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그건 관심의 영역이 아니라 상식의 영역 아닌가. 더구나 명부대조를 담당하는 사람이 그런 것을 모르는게 그렇게 당당한 것인가. 돌아서고나니 도대체 관심사가 뭐냐고 묻지 못한게 한이 되었다. 관심사는 다 알고 있다는 듯한 저 무식의 거만함. 설마 시대정신은 아니겠지.


태그 : 무식이올린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시대정신이올린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졸업이올린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트랙백0 | 댓글4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historiai.net/tt/trackback/207
BlogIcon nkokon 2007/08/25 09:39 L R X
제가 지금까지 관심이 없어서 잘 몰랐네요.
이 말이었을지도...

가끔 교직원 분들과 이야기 하다보면 답답할 때가 많죠 ^0^;
BlogIcon zorba 2007/08/26 15:18 L X
그런 표정은 아니더라구요. 그리고 그 사람은 학생이었죠. 여튼 좀 황당했지요. ^^
monade 2007/08/26 16:32 L R X
그냥 웃고 말지요. 허허.
BlogIcon zorba 2007/08/27 17:18 L X
그러게. ㅎㅎ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 ... [11][12][13][14][15][16][17][18][19] ... [198]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나'로 쓰는 이야기
전체 (198)
mouth (85)
eyes (71)
thinking (23)
books/documents (17)
japan (2)
writing (0)
계단 구직중 그러지 말자 나의 것 남대문 대낮 마감 무식 불안 블로깅 사삼 새학기 세계의 파탄 시대정신 우연 이름정하기 입학 졸업 좋은 문장을 쓰자
마음
이렇게 불러주세요. (1)
구직
찬람함 그리고 세계
(ㅎㅎ휴지 챙기세..
01/18 - 여우마담
2 말그대로 무조건..
01/10 - 아시아
<div class="img_ce..
01/09 - sslayer혈림
이벤트기간이라..가..
01/07 - 이벤실장
피해자가 많습니다..
01/04 - 피해자
철학자 운세
Life goes on,
우골탑
mentaL exilE
분홍신
달고양이
Total : 848812
Today : 68
Yesterday : 140
태터툴즈 배너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돌계단’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com / Designed by plyfly.net